'한가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6.20 건축학개론 / 모두의 공감을 이끌어내었던 좋은 로맨스 (1)
posted by 연구하는 chul2 2012.06.20 14:00


건축학개론 (2012)

8.6
감독
이용주
출연
엄태웅, 한가인, 이제훈, 수지, 조정석
정보
로맨스/멜로, 드라마 | 한국 | 118 분 | 2012-03-22
다운로드

영화속에서 공대생들의 로망이라.. 제일 먼저 떠오르는건 일단은 <트랜스포머>류의 CG가 가득하고 마치 언젠가는 우리의 기술력으로 이루어 낼 것만 같은 기술들이 마구 펼쳐지는 SF장르의 영화가 아닐까 싶다. 그런데 결국은 공대생도 아니 공대남도 사람이고 남자이고 우리 세대의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데, 왜 우리라고 아름다운 로맨스가 가능하지 않으랴... 이번에 감상한 영화, <건축학개론>은 물론 분야는 다를지언정 우리의 모습과 우리의 바람과 우리의 로망을 잘 그려준 그런 영화가 아닐까 싶다. 물론 우리들이 이제훈처럼 키도 크고 잘생긴 모습은 아니지만, 그렇게 설레었고 찌질했고 멍청했던 순간들이 있었다. 그리고 우리네 기억에서의 첫사랑이라면 당시의 콩깍지에 의해서라도 분명히 수지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을 것이다. 우리 세대에 걸맞는 통통튀고 발랄한 모습까지 더해서 말이다. (원래 지고지순하고 조용한 사람보다는 저런 타입이 더 사랑스럽지...) 그런 면에서 수지의 캐스팅은 아주 적절했다고 생각한다. 또한 납뜩이같이 매일 설레발이고 어쩔때는 한심스럽기도 하지만 제일 힘이 들 때 옆에 있는 좋은 친구도 하나 쯤은 있을 것이고... 여러면에서 친숙하고 좋은 영화였다.

덧붙여 이 영화를 보면서 <500일의 썸머>가 떠올랐다. 이 영화도 <건축학개론>도 영화나 TV에서만 보던 화려하고 선망의 대상이 되는 사랑이 아니라 공감이 되고 추억을 되새기게하는 그런 사랑을 그려주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욱 <건축학개론>을 보면 첫사랑이 떠오른다고들 하지 않았을까? 충분히 추천할만한 영화인 것 같다.

B+

+ 한가인?!

친구들과 TV에서 나오는 한가인을 볼 때마다 필자는 연기를 너무 못해서 몰입이 안된다고 불만을 표시했고 그럴때마다 친구들의 온갖 비난을 받아야했다. 친구 중의 하나는 너무 이뻐서 그녀의 연기력을 제대로 판단하지 못하는 것이라는 말도 하고는 했다. 그 때는 그러려니 넘겼는데, 이번 영화를 보면서는 정말 그런게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해보았다. "너무 이뻐서 연기력을 제대로 평가하기가 힘들다."라기보다는, 그녀의 이미지가 너무 순백색이라서 조금만 개성이 강한 연기를 해도 그녀의 이미지와의 이질감이 마치 연기력의 부족함처럼 느껴지는 것 같다. 세상에 그 청순한 모습에서 X같네 X발 등의 상상할 수 없는 언어가 나온다거나, 짜증스러운 말투와 표정이 나온다니 뭔가 안어울린다고나 할까? 좀 아쉽지만 차라리 <해를 품은 달>에서의 캐릭터가 그나마 잘 어울렸던 것 같다. 첫사랑의 아름다움을 시간이 지나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여인네의 모습을 한가인만큼 잘 표현할 수 있는 배우가 또 어디에 있겠냐만은, 개인적으로는 이번에도 좀 아쉬운 모습이었다. 절대로 연기를 못했다가 아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딱히 잘했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ㅋ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