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연구하는 chul2 2012.07.02 17:16

  일단 본인은 어벤져스의 광팬도 아니고, <스파이더맨>이라고는 영화밖에 본 적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리뷰를 시작하겠습니다. 아.. 또 하나 전 <스파이더맨> 원작 그리고 커스틴 던스트의 열렬한 팬입니다. :D

  시작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히어로물 중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게 <스파이더맨>이고, 최근 가장 감명깊게 본 로맨스물이 <500일의 썸머>였기에 자연히 이 영화를 굉장히 기대했었다. 그런데... 기대를 많이 할 수록 실망이 커진다는 말을 이렇게까지 여실히 느낀적이 없었던 것 같다.

  일단 장점부터 짚고 넘어가보자. 물론 장점만을 짚고 끝나지는 않을 것이다.

  1) 화려한 액션: 이 영화를 재밌게 본 사람은 열이면 열, 새롭게 연출된 액션에 대한 긍정적인 평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가장 긍정적으로 보는 부분은 "내가 스파이더맨이라면..."이라는 환상을 현실감있게 대리해주었다는 점이다. 1인칭 시점으로 마치 내가 스파이더맨이 된 것 같은 기분이 잠깐! 들게 해주기도 하고, 슈퍼파워가 생겼을 때 그것을 만끽하면서 좋아하는 장면들은 피터 파커와 관객을 하나로 만들어 준 이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이다. 하지만 그것이 이전의 스파이더맨과의 확실한 차별점이 되었다기 보다는 그저 시대가 변했고 기술이 변했기에 딱 그만큼의 개선이 이루어졌다는 생각도 해보았다. 다시 말하면 이전의 감독과 배우진이 다시 출연했어도 이 정도 재미는 혹은 그 이상의 재미는 있었을 것 같다는 것이다.

  2) 앤드류 가필드 & 엠마 스톤: 누가 부인할 것인가,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이 <스파이더맨> 시리즈보다 확실하게 나아진 것은 주연 배우들의 비주얼이다 (물론 난 커스틴 던스트가 더 좋다. *-_-*). 앤드류 가필드와 엠마 스톤은 이 영화가 청춘물이라고 해도 부족함이 없을 정도로 수려한 외모와 톡톡튀는 매력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이 역시 <스파이더맨>에서는 단점으로 느껴졌던 것이, 앤드류 가필드는 피터 파커를 연기하기에는 외모도 이미지도 너무 출중했으며, 그렇다고 내가 원래 알고 있던 피터 파커라고 인식할 수 있을만한 충분한 설명도 없었다. 물론 이는 제작자가 피터 파커라는 인물을 애초에 다르게 설정했다면 무시될 수 있을만한 부분이지만 피터 파커라는 캐릭터 자체가 가지는 매력과 그 무게감이 <스파이더맨>에서 굉장히 많은 비중을 차지하기에, 그 부분을 놓쳤다는 것이 나로써는 너무도 아쉬웠다.

  3) 배우들 못지 않게 멋진 장면들: 이는 액션이나 위에서 언급한 배우들과 연관이 있는 부분이기도 한데, 스크린에 뿌려지는 장면들 하나하나가 정말 이뻤다. 도시의 야경 (사실 이 부분은 친구가 인상깊다고 이야기해서 되새기게 되었다.) 이나 그 도시를 가르는 스파이더맨의 움직임 그리고 파커&그웬이 화면안에서 만드는 그림들 하나하나가 작품이었다. <500일의 썸머>에서도 평범함 이야기 속에서 아기자기하고 이쁜 장면들을 잘 연출했던 그였기에 그 장점이 이 영화에서도 발휘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장점에서 덧붙인 단점들을 제외하고 눈에 거슬렸던 가장 큰 단점은 너무도 불친절한 스토리텔링이다. 이 포스팅의 제목을 소설을 속독한 기분.. 이라고 정한 가장 큰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 영화는 핵심인물들과 관련 정보들을 정말 빠르게 그리고 아무런 무게감없이 나열해버린다. 이것은 관객이 스크린속 캐릭터들에게 공감하고 영화에 몰입하는데 꽤나 방해요소가 된다고 생각한다. 물론 히어로물이고 액션영화라서 눈요기만 충분하면 된다고 생각하면 이 부분은 넘어가도 되겠다. 하지만 마블코믹스, 그 중에서도 스파이더맨의 특성상, 인물들의 고뇌 그리고 행위들을 꽤나 집중적으로 다루고 묘사하는 것이 또 하나의 매력인데, 그 부분은 아예 무시했다고 생각한다. 인물을 떠나서 영화의 전체적인 흐름도 자연스럽지가 않았다. 왜 둘은 갑자기 사랑에 빠지고, 왜 앙숙이었던 둘은 갑자기 친해지며, 과거에 피터의 아버지와 오스만 박사는 어떤 일이 있었는지, 그 깜둥이의 정체는! 회사의 배후는! 등등... 그냥 그렇다고 알려주지 이해를 돕기위한 장면은 제공하지 않는다. 제일 마음에 안드는 부분이었고 심지어 많은 장점들을 가릴 정도로 마음에 안들었다. 영화 속 인물들이 혹은 영화 자체가 이쁘고 멋있었지만 기억에 남지도 애정이 생기지도 않는 이유가 아닐까? <500일의 썸머>를 되새겨보면 이 영화에서도 인물들의 생각이나 감정보다는 그것을 잘 묘사했었던 것 같다. 그 영화에서는 인물이 이야기보다 중요했고 실제로 그러했다. 계속 인물들에게 집중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해야했고 충분한 여지가 있었고 그래서 공감할 수 있었다. 큰 이야기보다는 아기자기한 에피소드가 매력적인 영화가 아니었나. 하지만 이번에는 실패했다고 생각한다. 인물에 충분히 공감할 시간도 이야기에 집중할 여지도 없었다. 말그대로 눈요기만 할 수 있었다. 요약하면..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은 얼굴만 이쁘고 성격이 나쁜 여자같았다.

  종합하면.. 나의 점수는

B+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2012)

The Amazing Spider-Man 
7.2
감독
마크 웹
출연
앤드류 가필드, 엠마 스톤, 리스 이반스, 마틴 쉰, 샐리 필드
정보
액션, 어드벤처, 스릴러 | 미국 | 136 분 | 2012-06-28


신고
posted by 연구하는 chul2 2012.06.20 14:00


건축학개론 (2012)

8.6
감독
이용주
출연
엄태웅, 한가인, 이제훈, 수지, 조정석
정보
로맨스/멜로, 드라마 | 한국 | 118 분 | 2012-03-22
다운로드

영화속에서 공대생들의 로망이라.. 제일 먼저 떠오르는건 일단은 <트랜스포머>류의 CG가 가득하고 마치 언젠가는 우리의 기술력으로 이루어 낼 것만 같은 기술들이 마구 펼쳐지는 SF장르의 영화가 아닐까 싶다. 그런데 결국은 공대생도 아니 공대남도 사람이고 남자이고 우리 세대의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데, 왜 우리라고 아름다운 로맨스가 가능하지 않으랴... 이번에 감상한 영화, <건축학개론>은 물론 분야는 다를지언정 우리의 모습과 우리의 바람과 우리의 로망을 잘 그려준 그런 영화가 아닐까 싶다. 물론 우리들이 이제훈처럼 키도 크고 잘생긴 모습은 아니지만, 그렇게 설레었고 찌질했고 멍청했던 순간들이 있었다. 그리고 우리네 기억에서의 첫사랑이라면 당시의 콩깍지에 의해서라도 분명히 수지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을 것이다. 우리 세대에 걸맞는 통통튀고 발랄한 모습까지 더해서 말이다. (원래 지고지순하고 조용한 사람보다는 저런 타입이 더 사랑스럽지...) 그런 면에서 수지의 캐스팅은 아주 적절했다고 생각한다. 또한 납뜩이같이 매일 설레발이고 어쩔때는 한심스럽기도 하지만 제일 힘이 들 때 옆에 있는 좋은 친구도 하나 쯤은 있을 것이고... 여러면에서 친숙하고 좋은 영화였다.

덧붙여 이 영화를 보면서 <500일의 썸머>가 떠올랐다. 이 영화도 <건축학개론>도 영화나 TV에서만 보던 화려하고 선망의 대상이 되는 사랑이 아니라 공감이 되고 추억을 되새기게하는 그런 사랑을 그려주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욱 <건축학개론>을 보면 첫사랑이 떠오른다고들 하지 않았을까? 충분히 추천할만한 영화인 것 같다.

B+

+ 한가인?!

친구들과 TV에서 나오는 한가인을 볼 때마다 필자는 연기를 너무 못해서 몰입이 안된다고 불만을 표시했고 그럴때마다 친구들의 온갖 비난을 받아야했다. 친구 중의 하나는 너무 이뻐서 그녀의 연기력을 제대로 판단하지 못하는 것이라는 말도 하고는 했다. 그 때는 그러려니 넘겼는데, 이번 영화를 보면서는 정말 그런게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해보았다. "너무 이뻐서 연기력을 제대로 평가하기가 힘들다."라기보다는, 그녀의 이미지가 너무 순백색이라서 조금만 개성이 강한 연기를 해도 그녀의 이미지와의 이질감이 마치 연기력의 부족함처럼 느껴지는 것 같다. 세상에 그 청순한 모습에서 X같네 X발 등의 상상할 수 없는 언어가 나온다거나, 짜증스러운 말투와 표정이 나온다니 뭔가 안어울린다고나 할까? 좀 아쉽지만 차라리 <해를 품은 달>에서의 캐릭터가 그나마 잘 어울렸던 것 같다. 첫사랑의 아름다움을 시간이 지나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여인네의 모습을 한가인만큼 잘 표현할 수 있는 배우가 또 어디에 있겠냐만은, 개인적으로는 이번에도 좀 아쉬운 모습이었다. 절대로 연기를 못했다가 아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딱히 잘했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ㅋ

신고

티스토리 툴바